무기모토 산포는 오늘이 좋아

스미노 요루 / 소미미디어
택배배송5영업일 이내
할인가 무료신청 (단, 배송비 4,000원)
※북코캐시 무통장 충전시 3% 추가 적립해드립니다.


늦잠, 치즈 빵, 그리고 책.
좋아하는 것이 아주 많으니까 오늘도 틀림없이 즐거울 거야.

★ 2019년 스무 살이 가장 많이 읽은 소설 2위!
★ 스미노 요루 작품 사상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주인공 등장!

○ “작품 속 등장인물이 될 수 있다면, 나는 무기모토 산포가 되고 싶다”_작가 트위터

베스트셀러 작가 스미노 요루의 신작, 『무기모토 산포는 오늘이 좋아』가 소미미디어에서 출간되었다. 서점 대상 2위에 오르며 일본 내에서만 250만 부 이상 판매된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이후 청춘 소설의 대표 작가로 떠오른 스미노 요루는 사회생활을 하지 않은 학생이 주인공이었던 전작들과는 달리, 학교 밖에서 일상을 스스로 꾸려나가는 사회인 캐릭터 ‘산포’를 내세우며 새롭게 주목받았다.

『무기모토 산포는 오늘이 좋아』는 대학 도서관에서 일하는 20대 여성 무기모토 산포의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는’ 소소한 일상 속 이모저모를 담은 단편집이다. 무미건조한 일상을 긍정적인 에너지로 색칠하는 독보적인 매력을 지닌 주인공을 통해 저자는 자신이 동경하는 일상을 친근하게 그려냈다.

『무기모토 산포는 오늘이 좋아』는 단권 완결로 기획되었지만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일본 종합 서점 honto에서 선정한 ‘스무 살이 가장 많이 읽은 소설 랭킹’ 2위에 올랐다. 2020년 9월에는 만화로도 제작되었으며, 꾸준한 공감과 관심에 힘입어 2021년 2년 후속작이 나오며 스미노 요루 최초의 시리즈물이 되었다. 2021년 3월에는 산포의 라이프 스타일을 가깝게 느낄 수 있는 ‘산포가 좋아하는 노래 모음곡’ 테마로 기획된 컴필레이션 음반도 출시되는 등 산포의 일상 열풍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인생을 즐기는 천재! 20대 도서관 사서 무기모토 산포의 일상 힐링 브이로그!

수수께끼도, 사건도, 판타지도 없는 어디에나 있는 일상 속에서도 즐거움을 찾아내는 산포. 산포의 이야기 하나하나에는 평범한 일상이니까 특별한 거라는 산포의 가치관으로 가득하다.

친구의 안 좋은 소식을 듣고 조용히 눈물짓거나, 일터에서 좋아하는 과자를 발견한 것으로 하루 종일 행복해하거나, 이별의 아픔으로 울다가도 애인 없이 보내는 주말의 상쾌함을 느끼는 산포의 매일. 주변에서는 ‘멍하다’, ‘많이 먹는다’, ‘얼빠졌다’ 등의 잔소리를 듣지만 이런 자신의 모습까지 사랑하며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산포는 ‘산포’ 자신이기에 행복하다. 주말에는 꼭 낮잠을 자거나, 짠 음식을 먹었을 때는 반드시 달달한 디저트를 먹거나, 어떨 땐 과감하게 꾀병을 부리며 출근을 빼먹었음에도 죄책감에 몸부림치는 인간적인 면모까지. 남의 의견에 휘둘리지 않는 대신 스스로에게 취하는 산포의 독특한 행보는 읽으면 읽을수록 독자를 산포의 사랑스러운 매력 속으로 이끈다.

저자 소개 - 스미노 요루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베스트셀러 작가. 인물의 감성을 효과적으로 묘사하여 공감과 위로를 이끌어내는 스토리로 모든 연령층의 호평을 받으며 특히 10대에서 20대 젊은이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고 있다. 2014년 고등학생 시절 ‘요루노 야스미’라는 필명으로 투고 웹사이트 ‘소설가가 되자’에 올린 원고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가 책으로 출간되며 소설가로 데뷔했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로 일본 서점 대상 2위에 오르며 250만 부 이상 판매되어 각종 출판 집계 1, 2위를 차지했다. 이후 『또다시 같은 꿈을 꾸었어』, 『밤의 괴물』, 『나「」만「」의「」비「」밀「』, 『어리고 아리고 여려서』를 발표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16년부터 꾸준히 ‘스무 살이 가장 많이 읽은 소설’ 랭킹 상위권을 차지하며 젊은 독자의 가슴을 울리는 대표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저자의 작품은 만화나 영화로도 제작되어 큰 사랑을 받았다.